무함마드 조하는 나한테는 오빠고, 가자출신의 화가이다
원래는 무함마드,라고 불러야 하지만 조하의 한국친구들은 조하,라고 부르고 조하도 그걸 좋아한다

한국에서 조하의 전시회를 열려고 했을 때, 조하가 바랐던 건 하나였다
'팔레스타인 관련 문화제'가 아닌 '미술 전시회'를 연다,는 것이다
팔레스타인 문제를 누구보다 크게 가슴 속에 안고 살고 있지만,
그걸 표현하는 방식에 있어서는 기획이 아닌 예술을 앞세우고 싶어했던 것이다
나는 그가 무슨 말을 하고 싶었는지 정말정말 잘 알 것 같았다

내가 아는 모든 팔레스타인 예술가들은,
특히 유럽 등지에서 잘 열리는 '팔레스타인-이스라엘' 합동 전시회, 음악회 등에 참가하지 않는다
나 역시 아름답게 손을 맞잡고 화해의 길로 애써 나아가는, 그딴 건 좋아하지 않는다
노력이 아니라 기만이기 때문이다
오슬로도 치욕적이었지만, 팔레스타인 자치지구에마저 점령촌(settlement)가 들어서고 있고
그 빌미로 분리장벽은 계속 건설되고 있다
그리고 그 장벽 건설 현장에라도 어쩔 수 없이 나가서 돈을 벌어야 하는 팔레스타인 노동자들도 있다
팔레스타인을 이스라엘의 기생충 취급하는 단단한 시스템과 감정선을 공고히 쌓아가면서...무슨놈의 합동 전시회..

나는 정의를 바라는 사람이 아니라 취향이 모든 걸 이기는 인간이라, 내 몸이 아프자 팔레스타인이 멀어졌다
그런데 Gail Nelson 이란 외국 활동가가 Red Sea Jazz Festival을 알려왔다
나윤선씨의 참가도 함께.
나는 잠시 기다렸다. 좋은 소식이 오기를 기다렸다
아직까지 아무 얘기가 없는 걸 보니, 아마 나윤선씨는 페스티발에 참가하려나보다

어떤 문화교류는.... 그냥 기만의 수준이 아니라 누군가에게는 피말뚝이 되기도 한다
나의 경우엔 게으름이었다. 어떤 게으름은, 상대에게는 목숨이 되기도 한다.
어떤 경우에는 자기 합리화. 누군가에게는 체면을 지키기 위한 자기 합리화가
상대에게는 역시 모욕과 목숨과 절망이 되기도 한다.
어떤 문화교류는, 말이 된다. 그 음악제를 여는 자들에게 얻어터지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그건 그 폭력에 동조한다는 말과 똑같다.

나는 덤덤하게 화가 났는데, 팔레스타인평화연대의 뎡야는, 길게 보자고 한다.
얘기를 하자고, 계속 얘기를 걸어서 나중에 그 사람이 마음을 바꿔서, 전에는 그런 데 참가했던 사람이 다음 번에는 참가거부를 한다면, 그게 더 힘이 있지 않겠냐고...
...현명한 사람이다. 나는 그렇게 멀리까지는 잘 안보인다.

좋은 음악이 좋은 말이 될 수 있기를. 아 진실로..



http://www.facebook.com/younsunnah.fanpage#!/video/video.php?v=236391206431744

Posted by GOM GOM LOVER 트랙백 2 : 댓글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