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부터 엄마는 입을 거랑 먹을 거를 챙기고
아빠는 갈 곳을 꼼꼼하게 수첩에다 적었다
운전은 아빠가,
운전 못하는 나는 조수석에,
아픈 엄마는 뒷자석에 누워서
아침에 출발할 때부터 눈이 왔다
눈 비스무레한 싸레기가 전에 한번 오긴 했었지만
제대로 펄펄 내리는 눈은 처음이었다

                 

고치같은 자태의 엄마                                                                  사진기를 피하시는 아빠



갈매못은 눈이 너무 많이 와서 올라가보지 못했다.
삼차원입체십자가가 멋있다



가족여행에서 스타일따위는 중요하지 않은거다! 따뜻하면 제일 좋은거다!
이날 아침 엄마는 나를 위해 솜바지를 준비해놓으셨지
하지만 차마 그것만은 입을 수가 없었어
미적감각은 인간과 역사에 대한 예의라고 항상 말해왔기에



                  

공세리는 영화촬영의 배경이 되기도 한다고 했다                                 엄마가 영화의 한 장면처럼 눈을 바라보고 계셨다
성당에 들어가서 거금 만원을 내고 감사의 기도를 드렸는데
나와보니 눈이 펄펄 내리고 있었다
                                                                           


깔맞춘 아빠 엄마



점심에는 간장게장을 먹고 저녁에는 매운낙지볶음을 먹고
차 안에서는 엄마가 개인별로 싼 과일과 떡과 달걀과 고구마를 먹었다

























Posted by GOM GOM LOVER 트랙백 0 : 댓글 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og.jinbo.net/taiji0920 BlogIcon 뎡야핑 2011.12.15 03:58

    깔맞춤 ㅋㅋㅋㅋㅋ
    솜바지가 어때서!!!! 솜바지 입고 싶다ㅜㅜ 솜바지가 뭐지???? =ㅅ=;;;;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gotothezoo.com BlogIcon GOM GOM LOVER 2011.12.17 10:03 신고

      개인적으로 안좋아하는 것들이 있어용
      - 솜바지...솜으로 만든 바지. 허벅지 크기가 두배가 되는 거.
      - 옅은색 계열 뿔테안경. 흰색이나 노랑이나 그런거.
      - 레이스. 샤방샤방.
      - 그라데이션 천연염색. 인도나 태국의상 같은 거.
      - 글자 프린트. 티셔츠로도 싫음. 탐앤탐스 커피 자주 가서 일도 하고 하는데, 쓸데없이 영어로 잔뜩 써놓은 인테리어 무지 싫음.
      - 끝마무리가 둥그스름한 거. 예를 들면 풍선치마 같은.
      - 해골무늬, 호피무늬, 얼룩말 무늬.
      - 폭이 넓은 민소매.
      - 레깅스.

      솜바지가 일등이거든요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blog.jinbo.net/taiji0920 BlogIcon 뎡야핑 2011.12.19 11:43

      저랑 너무 다르신 님..ㅋㅋㅋㅋㅋㅋ 레이스랑 풍선치마, 해골 호피 얼룩말 레깅스 다 좋아하는데 ㅋㅋㅋㅋㅋㅋㅋ ㅇ<-<

  2. addr | edit/del | reply 라일 2011.12.19 15:40

    나중에 어머니 모시고 가면 좋아하실 곳이네요.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gotothezoo.com BlogIcon GOM GOM LOVER 2011.12.20 06:36 신고

      절만 다녀봤는데 카톨릭 성지도 다니기 좋더라구요.
      라일님 인도이야기 있다가 없어졌어요?

  3. addr | edit/del | reply 코코 2011.12.23 09:56

    대체 이유가 뭐냐고 묻지는 않겠지만, 너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