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랍의 꽃저녁

수정중

GOM GOM LOVER 2015. 6. 20. 16:02


뭔가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던 다른 사람의 입을 통해서

들어야 했던 이야기를 들었다


광야와 사막에서 미치광이의 위, 예언자의 아래인 언어를 들어야 했던 아랍의 시인들은

뉴욕 뒷골목, '동양'의 신비와 깨달음을 어설프게 지껄여대는 자칭 히피와 자칭 수피와 자칭 여인들 사이에서

뒤틀린 사막을 잘못 발견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