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공간/서울

서른 한 살, 새 직장, 새 집

GOM GOM LOVER 2010. 1. 14. 02:16
매고 다니는 가방이 무거워서 허리를 구부정하고 땅을 보면서 걷는 편인데
어젯밤 퇴근 길에는 너무 추워서 문득 고개를 들었다

새로 이사간 집으로 가는 길에는
시장이 있고
그동안에는 집으로 돌아간다는 생각에만 바빠서 몰랐는데
돌아보니 눈에 들어오는 문닫은 점포들이 갑자기 낯익었다

지금 살고 있는게
나중에 떠오를 때면 어떤 내음과 이미지들과 느낌으로 남을 수도 있는 것을,
주위를 둘러보지 못하는 바람에 그걸 하마터면 놓칠뻔 한 것 같아서
마침 그 날, 추워서 고개를 들게 된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에 이사간 집은
계단 밖에 있는 대문이 대박이다




직장이 숨막혀서 죽을 것 같았고
하지만 사람들이 다 좋아서 딱히 탓할 곳도 없었고
긴장이 풀리지 않아서 걷는 것조차 어색했었는데,
마음이 가는 한 사람 덕분에 갑자기 모든 것이 안정됐다

이론군의 말이 맞다
결국 광경에도 감흥이 없고, 맛이나 소리도 잘 구분하지 못하고, 기억력도 없는 나같은 사람한테는
어떤 의미 있는 사람만이 그 외의 세상과의 연결고리가 될 수 있다




전화비가 8만원이 나왔다
난 전화하는 걸 좋아하지 않는데.
게다가 전화를 많이 쓴 것도 아닌데.
뭔가 이상하고 기운이 없다
술값은 그다지 아깝지 않은데, 전화비는 아깝다
게다가 난 쓰지도 않고 좋아하지도 않는 전화비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azuresky.tistory.com BlogIcon parandal 안녕하세요? 며칠 전에 들러주셨던 블로그(밋밋한 사진들만 무진장 있는...) 주인입니다.

    아는 사람 몇 빼고는 들어오지도 않는 곳인데 들러주시고 댓글까지 남겨주셔서 감사 인사차 왔습니다.

    반갑습니다.^^
    2010.01.14 10:52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gotothezoo.com BlogIcon GOM GOM LOVER 밋밋하지 않고
    무지 좋은 사진들입니다 :)
    꾸벅.
    2010.01.15 06:2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algum.tistory.com/ BlogIcon 살금 나는 서른 한 살을 맞이하여 사회 적응을 하고자 대리 놀이를 하였으나, 서른 둘을 맞이하야, 못하겠다고 백기를 들었음. 난 어찌어찌 적응 할 수도 있을 거라고도 생각했는데, 이상하게 쉽지가 않더라. 오늘은 회식인 거야? 나처럼 술병 안 나게 조심. 나이가 괜히 먹는 게 아니더라규. ㅠ 2010.01.15 02:24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gotothezoo.com BlogIcon GOM GOM LOVER 그게 되는 종류의 사람이 있고 안되는 종류의 사람이 있는 그런건가봐요...난 필요할 때 써먹을 수 있는 옵션으로라고 갖고 있고 싶었는데. 2010.01.15 06:25 신고
  • 프로필사진 NADA 어쨌든 아직까지 소통하고 있구나. 너의 의지로 소통하고 싶은 건지는 모르겠으나..그래도 이 글을 읽으니 좀은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전화비는..혹시 그걸로 야동을 본 건 아니겠지? ㅎㅎ 2010.01.15 08:14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gotothezoo.com BlogIcon GOM GOM LOVER 아잉 *-_-* 2010.01.18 00:19 신고
  • 프로필사진 서른 세살인 지금, 분 단위로 계획세우기를 하루만에 어그러뜨리고, 친구한테 구박을 당했다. ㅋㅋ 그러니까, 정신을 차리며 살지 않으면 서른이나, 서른 하나나, 서른 셋이나 구분되지 않는, 그냥 '시간' 뭉터기를 굴려가기만 할 것 같다.
    아무리 이렇게 생각해도, 난 오늘 하루 종일 만화책만 봤어. 아, 머리 아파.
    2010.01.19 08:48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jinbo.net/ssong BlogIcon ssong 서른 셋하고도 동갑이 된단 말이지 ㅋㅋ 정말 고무줄나이구로나... 그러다보면 실제 내가 몇살인지 헷갈릴 때도 있어요.
    세월네월보내기란 만화책만큼 가뿐한 것도 없을터... 건강하시오.
    2010.01.19 09:02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jinbo.net/ssong BlogIcon ssong 세월날리기에 도가 튼 나로써는 만 서른하나인 지금에야,
    대중목욕탕에 가본지가 두해는 넘었을 지금에야 말로
    전신거울을 마주하며 체중을 달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비로소 난, 아저씨로 거듭나는 겔게요.

    서른하나 ㅋ
    2010.01.19 09:02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gotothezoo.com BlogIcon GOM GOM LOVER 렙업...때로 심지어 느껴지기도 해요 2010.01.21 06:3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