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김하운

2000/9/10(일) 20:15 (MSIE5.0,Windows98;DigExt) 211.176.71.209 1024x768

 축제마감야릇한여운  



잠깐 몇 분의 공연을 위해 사람들이 애썼던 모습들이 기억난다

사람 버글거리는 행사는 아니었지만

예뻤다, 시작이라는 거


이반들이 있는 공간은

모르는 사람을 극도로 무서워하는 내 성격도 안 통하는 것 같다

당연하게도 내 삶을 풀지는 못했지만

우리들 웃으면서, 또는 별 감정없이 한 얘기들

그것만으로도 내가 편해질 수 있었다는 건

솔직히 기쁘지만은 않았었다


아직도 생각하고 또 생각하고 또 생각하고 또 생각한다

내겐 잊을 수 없게 소중했던 남자가 있었는데도

그런데도 작년말 이후에야 겨우

내 안을 들여다보다 가장 솔직한 것을 찾자고,

그래서 중학교 이후 흔들려 가는 확신을 버리고

바이인지 레즈인지 이름을 잊기로 했었다


길을 걸으며 여자만이 내 눈에 들어오더라도

또 어떤 하나의 남자를 만나 소위 사랑에 빠져 다시 혼란스럽더라도

누군지 확신하는, 다가갈 수 없는 현재의 그녀를 다시 보게 되더라도

누군지 모를, 의지가 통하지 않는 미래의 그녀를 동경하면서도

항상 고정에 대한 나의 두려움은 남아있을 것 같다


고정

내가 무엇이라는 거

그 이름을 말로 뱉어버리면

영원히 그 안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 같아서 그렇다


하지만

이 안에 존재하는 문화들을 사랑한다

삶에서 어느 한 구석이나마 나와 닮아보이는 이 사람들을 사랑한다

아주 힘들게, 나 자신은 물론이고 우리를 동정하지 말자고 애를 쓴다

현재의 사랑을 포기하는 것과 현재의 내 존재를 포기하는 건 결코 같지 않으니까

Posted by GOM GOM LOVER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606 낯선이의박하사탕  김하운  09/05 19



자리도 많은데 홀홀 할머니는 굳이 내 옆에 앉았다

기사양반이 맘에 들었나...


툭툭치는 할머니

돌아보니 은근히 웃으며

조잡스런 투명비닐에 덮힌 박하사탕을 내미신다


시청에 다 와갈무렵

내릴 준비를 하느라 빈 자리로 옮겨 앉았더니

기다리기나 한 듯 절편떡을 빼무는 홀홀 할머니


조잡한 투명 비닐에 덮힌 박하사탕은

절편 떡에 대한 할머니의 나름대로의 댓가가 아니었을까

아닌 게 아니었을까

아니었을까

그런 고민이 들었다


Posted by GOM GOM LOVER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No. 1176  김하운  등록일자: 2000/08/31 21:51

 조회수: 32

 자중,자중,모르는 사람들에 대한


이미지의 각인이라면

그걸 바랬던 거라면

나는 스스로에게 침을 뱉어야겠다


모르는 사람이고

앞으로도 모르는 것처럼 될테니

기억이란건 정말 기억이야


그래도 붙어 앉아있는 내가

미련이라면


보이는 모든 흔적들을 증오해

Posted by GOM GOM LOVER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510 이태원비오는밤  김하운  08/29 33



스파에 갔다

끼를 부리던 언니는 누군가의 어깨를 휘감고 우울해했다


마지막 한가지

춤을 추고


쇼가 있었다

카리스마를 가졌고 말투는 천박했다

가슴팍에는 파란 지폐


이태원은 방값이 비싸다

작은 방에 침대도 있고 네명이 오그리고 잔다

텔레비전 소리는 그냥 배경이었다


신경이 곤두설 줄 알았는데

역시 무감했다

비가 왔지만 너무 더워서

문은 열어두고 잤다

새벽이 되면

개새끼도 짖어대고 옆방 아가씨들이 앙칼진 목소리로 서로를 불러댄다


Posted by GOM GOM LOVER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No. 1096  김하운  등록일자: 2000/08/09 14:54

 조회수: 34


 새벽,지인과의 조우

새벽에 홍대앞에서 옛 지인을 만나

살살 술을 마셨다


내겐 벽밖에 남은 게 없다고

조용조용 그러나 단호했던 모모씨의 말로 깨달음을 얻고

이제는 어떤 말을 할 때 말하고 있는 자신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됐었다


그리고, 새벽에 만난 지인앞에서

또는 알지 못할 사람들에게 이불과 선풍기와 담배 타령을 할 때

또는 봄이년이 사랑스런 눈빛을 보내며 내게 뽀뽀를 할 때

모모씨의 말이 어떤 것이었는지


새삼새삼 만족스럽게 알아차렸다

지키고 싶은 것이 있다는 건

누구에게나 해당하는 말이더라도

나에게도 해당한다


아, 그러니까 만족스러운 웃음


Posted by GOM GOM LOVER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0/6/07 바다로간다

2007.05.05 15:24 from 게워내기
 

No. 429  김하운(♀)    등록일: 2000/6/07 (수)  AM 0:03

 조회수: 1


바다로간다

 

내 친구의 친구는 물에 빠져 죽었다

나는 잘 알지 못하는 얘기다


작년에는 견디다 못해 허위허위 인천에 갔었는데

어설픈 관광업소들과 콘크리트 똥벽에 인천 똥물에

득시글한 원조교제 아저씨들때문에

등골에 마비가 오는 듯 했다


올해 들어와서

전화기에 대고 소리를 크게 내시는 엄마를 뒤로하고

밤에 바다에 갔는데

밤길을 차를 타고 가는 기분은

그 날 처음 본 등대만큼 좋았다


1학기 끝나자 학교 때려치우고 부산으로 내려간,

불안정한 인간이랑

부산 밤바다 소주 한 병에 부산 오뎅


근데 지금 두려운 건

돌아오고 싶다는 거

어디를 가던 결국 변하지 않을 걸 알면서도

나 원하는 대로 나를 이끄는 게 힘이 들 때가 있다



Posted by GOM GOM LOVER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test

2007.05.02 13:37 from 분류없음
testestset
te
tes
test
t
te
사용자 삽입 이미지

tes
test
Posted by GOM GOM LOVER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