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노랜,
눈을 감고 들어야합니다
꼭.

플레이 버튼 안누르면 안나옴)









<팔레스타인을 잇는 다리>라는 문화교류단체에서 일할 때
<타한눈+>라는 행사가 있었다
팔레스타인, 이라크 등등의 음악, 영화, 동화, 글 등을 소개하는 거였는데
그 때 알게 된 음악들이 많다

당시 초대가수로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 '쏭'씨는
마흐무드 다르위시의 시에 붙인 곡을 썼었다
그런 과정에서
팔레스타인 음악들을 주고받았었는데

이건 나에게는 앞에서 나온 <Camel of My Soul> 에 이은 2등
'쏭'씨에게는 1등짜리 노래였다





+




그리고 이건,
노래를 듣기전에 가사를 번역한 것.

노래를 들은 후엔
쓰레기가 되었다

글로 볼때는 정확히 이런 어조였는데
곡을 들으니 이건 아니었다




Ya Jammal                                  by Rim Banna(2005)


자말씨는 내 마음을 찢어놓네, 떠나겠다고 하다니.

난 말했지, 자말씨, 인내심을 가져.

그가 대답했지, 인내심 따위는 남아있지 않아.

 

난 말했어, 자말씨, 어디로 갈건데?

그가 말했지, 남부 사막으로.

내가 말했어, ‘뭘 가지고 갈건데.’

그가 말했지, ‘미스카랑 에센스.’

 

내가 말했지, ‘말해봐봐, 넌 문제가 뭐야.’

그가 말했어, ‘애인을 갈망하는 것.’

내가 물었어, ‘치유사를 만나봤어?’

그가 대답했지, ‘구십 명이나

 

난 말했지, ‘자말씨, 나도 데려가.’

그가 말했어, ‘안돼. 가뜩이나 무거운데.’

내가 말했지, ‘자말씨, 나 걸어갈께.’

그가 말했어, ‘안돼, 가뜩이나 길도 먼데.’

 

난 말했어, ‘수천 년도 걸을께. 네 눈을 따라 갈께.’

그가 말했지, ‘이봐, 비둘기야, 이민자의 삶은 미르(씁쓸한 풀 종류)만큼 쓰다고.’

 

자말씨는 내 마음을 찢어놨지, 떠나겠다고 했을 때.

그가 남긴 거라곤 내 뺨에 흐르는 눈물뿐.







                     멋쟁이 림반나 Rim Banna 씨






Posted by GOM GOM LOVER 트랙백 1 : 댓글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