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노랜,
눈을 감고 들어야합니다
꼭.

플레이 버튼 안누르면 안나옴)









<팔레스타인을 잇는 다리>라는 문화교류단체에서 일할 때
<타한눈+>라는 행사가 있었다
팔레스타인, 이라크 등등의 음악, 영화, 동화, 글 등을 소개하는 거였는데
그 때 알게 된 음악들이 많다

당시 초대가수로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 '쏭'씨는
마흐무드 다르위시의 시에 붙인 곡을 썼었다
그런 과정에서
팔레스타인 음악들을 주고받았었는데

이건 나에게는 앞에서 나온 <Camel of My Soul> 에 이은 2등
'쏭'씨에게는 1등짜리 노래였다





+




그리고 이건,
노래를 듣기전에 가사를 번역한 것.

노래를 들은 후엔
쓰레기가 되었다

글로 볼때는 정확히 이런 어조였는데
곡을 들으니 이건 아니었다




Ya Jammal                                  by Rim Banna(2005)


자말씨는 내 마음을 찢어놓네, 떠나겠다고 하다니.

난 말했지, 자말씨, 인내심을 가져.

그가 대답했지, 인내심 따위는 남아있지 않아.

 

난 말했어, 자말씨, 어디로 갈건데?

그가 말했지, 남부 사막으로.

내가 말했어, ‘뭘 가지고 갈건데.’

그가 말했지, ‘미스카랑 에센스.’

 

내가 말했지, ‘말해봐봐, 넌 문제가 뭐야.’

그가 말했어, ‘애인을 갈망하는 것.’

내가 물었어, ‘치유사를 만나봤어?’

그가 대답했지, ‘구십 명이나

 

난 말했지, ‘자말씨, 나도 데려가.’

그가 말했어, ‘안돼. 가뜩이나 무거운데.’

내가 말했지, ‘자말씨, 나 걸어갈께.’

그가 말했어, ‘안돼, 가뜩이나 길도 먼데.’

 

난 말했어, ‘수천 년도 걸을께. 네 눈을 따라 갈께.’

그가 말했지, ‘이봐, 비둘기야, 이민자의 삶은 미르(씁쓸한 풀 종류)만큼 쓰다고.’

 

자말씨는 내 마음을 찢어놨지, 떠나겠다고 했을 때.

그가 남긴 거라곤 내 뺨에 흐르는 눈물뿐.







                     멋쟁이 림반나 Rim Banna 씨






Posted by GOM GOM LOVER 트랙백 1 : 댓글 4



림반나의 2005년 앨범 The Mirror of My Soul 에 수록된 곡 (역시 2005년 2005년 2005년.........)

The Carmel of My Soul




 




<Kurmul el Rooh   كرمل الروح   Mt. Carmel of My Soul>        by  ريم بنا  Rim Banna 

 

 

 

 

내 영혼 깊은 곳에서 소리지르네

오 내 영혼의 카멜이여

그에게 하이파 바다의 공기 한 줌을 가져다 주렴

그에게 야파 바다의 바람 한 줌을 가져다 주렴

그가 갇힌 감옥의 추위와 더위를 가시게 해주렴

오 내 영혼의 카멜이여

그를 가엽게 여겨주오

네가 나보다 그와 가까이 있으니

 

오 내 영혼의 카멜이여

그는 외롭다네

오 내 영혼의 카멜이여

그는 내 영혼이네

 

ريم بنا - كرمل الروح

 

وأصرخ من قاع الرّوح

يا كرمل الرّوح

إجلب له هواء بحر حيفا

أحضر له نسيم بحر يافا

يلطّف برد زنزانته وحرّها

يا كرمل الرّوح

كن حنونًا عليه

فأنتَ أقرب منّي إليه

 

يا كرمل الرّوح

أنه وحيد

 

يا كرمل الرّوح

إنه روحي


(일제강점기의 우리나라를 떠올리면 음악에 대한 이해가 조금 더 쉬울 겁니다.
이 곡에 나오는 Camel은, 정확하진 않지만 팔레스타인의 산 이름이라고도 합니다.
또 현재 '이스라엘' 땅으로 되어 있는 하이파와 야파는
바다가 아름다운 역사깊은 도시이구요.

일제시대 만주에 있던 독립군들이나 '조선인'들이
설악산, 지리산을 그리면서
동해의 바람 한 줌을 가져다 주오, 섬진강의 바람 한 줌을 가져다 주오
하고 노래했다고 생각해보세요.)







                                                                                              Rim Banna 의 2005년 앨범 The Mirror of My Soul
 



림 바나는
팔레스타인 씽어송롸이터로 1966년 갈릴리의 나자렛에서 태어났다
 
그녀의 노래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의식과 감성을 반영한다.
거기엔 그들의 문화와 역사, 이야기들이 녹아 있다.
그녀의 노래에는 팔레스타인 해안 지역의 생생한 색감과 그 지역에서 퍼지던 노래들이 담겨 있고,
고대 카나나이트의 운율과 언덕에 박혀 있는 흰 돌들이 녹아 있고, 올리브 나무,
과수원의 경계를 긋던 선인장들, 팔레스타인 언덕마다 퍼져 있는 포도나무 등을 담겨 있다.
 
그녀의 노래는 아랍 음악의 현대적인 해석이기도 하다.
그녀는 자신이 직접 가사를 쓰기도 하지만,
마흐무드 다르위시
, 타우픽 자야드, Tawfik Zayyad, 사미 알 까심 Samih El-Qassim, 주하이라 사바그 Zuhaira Sabbagh
등의 시를 가사에 쓰기도 했다
.

 

림 바나는 동요 모음집도 직접 냈다.
이 동요의 가사들은 팔레스타인 지역의 정서가 깊게 배어있는, 시골과 도시 각지의 민담들, 민요들, 문화의 흔적들을 담고 있다.
그녀는 이 지역에 내려오는 문화 유산을 다음 세대들에게 전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그 결과 민족적
, 지역적, 국가적 정체성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

 

림 바나는 또한,
요람 노래라고 할 수 있는 팔레스타인 자장가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해서 대중 앞으로 이끈 유일한 가수이기도 하다.
이 자장가들 역시 팔레스타인 민담의 내용을 담고 있으며 그 동안 침실에서 엄마로부터 아기에게로 조용히 전해져내려왔다.
 



(2005년부터 2009년까지 '팔레스타인을 잇는 다리'에서 일하면서 준비했던 자료들이다)



Posted by GOM GOM LOVER 트랙백 0 : 댓글 0